메뉴 건너뛰기

명시나라


m.jpg

 

 

볕을 보고 싶으랴

참아라

열다 보면 구겨지느니

아픈 기억도

세월 속에 묻어 두면

꽃이 된다는데, 내게

너만 한 꽃 또 있을라고

너보다

더 붉은 꽃 또 있을라고

 

 

 

 

민영기 님 - 첫사랑
 

 

오늘:
387
어제:
1,793
전체:
81,281